[The 비결] 여름 피부를 생생하게!

print

흑인 소비자도 선크림을 발라야 하나요?

어떤 피부톤이든 30 SPF 이상의 썬 스크린 기능이 있는 로션이나 선크림을 발라야 한다. 왜냐하면, 강렬한 자외선이 피부암을 유발하거나 주름을 생기게 하고, 반점이나 주근깨가 생겨 얼굴빛이 얼룩덜룩하게 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SPF는 Sun Protection Factor의 약자로 자외선B(피부 잡티를 만드는 자외선)를 차단하는 시간을 의미하는데 1 SPF는 15분 동안 자외선을 막아준다는 뜻이다. 따라서 SPF30은 15 X 30 =525분, 8시간 이상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다는 얘기다. 일상생활에서는 SPF 30이 좋고, 야외 활동할 때는 SPF 50이 좋다. 하지만, 시간별로 태양의 빛의 세기나 양이 다르기 때문에 더 자주 덧발라 주는 게 안전하다.

간혹 PA +, PA++, PA+++이렇게 표시가 되는 것도 있는데 이는 자외선A(피부를 건조하게 만들어 주름을 만드는 자외선)를 차단하는 지수로 +표시가 많을수록 차단 효과가 높다. 자외선 A,B 모두 피부암과 관련돼 피부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둘 다 표시된 제품을 쓰는 게 효과적이다.   

선크림을 얼마나 발라야 하나?  지울 때는 어떻게?

많이 바르기보다는 소량을 자주 발라주는 것이 효과가 더 높다. 보통은 기초화장 단계 마지막에 하고 메이크업을 하면 된다. 보통 야외 활동을 길게 할 때는 땀으로 인해 자외선 차단제가 잘 지워지기 때문에 2시간마다 다시 발라주는 것이 좋다.   

일반 클렌징 제품으로는 잘 지워지지 않기 때문에 이중 세안을 하는데, 클렌징 오일로 먼저 닦아낸 후 클렌징폼으로 세안해야 깨끗이 제거된다. 제대로 세안하지 않으면 피부 트러블이 생긴다.

화장이 자꾸 지워질때는?

여름철 높은 온도와 땀 때문에 선크림이 지워지는데, 바로 바르지 않고 기름종이나 티슈로 피지나 노폐물을 닦아낸 후 썬 스크린 기능이 있는 파우더나 콤팩트 타입의 메이크업으로 보정해 주는 것이 좋다.

미스트

세안 후 모공이 닫히기 전에 뿌려주는 것이 좋고 뿌린 다음에는 보습 제품을 바로 써야 한다. 외출 시 사용할 경우는 그늘진 곳에서 뿌리고, 알코올 성분이 들어가지 않은 제품을 써야 수분 방출을 막을 수 있다. 또 미스트를 뿌린 후 손으로 톡톡 두드려 주면 수분 흡수를 돕는다. 세안할 때도 미스트 타입의 클렌저를 뿌려 적당 시간을 기다린 후 메이크업을 닦아내면 마찰 없이 깨끗하게 화장품이 녹아 클렌징 효과가 크다.




뷰티업체 등록하기
Register Business
BNB 옐로우 페이지에 정보가 나오지 않는다구요? 새로이 업체를 등록하고 싶으시다구요? 귀사의 정보를 등록하여 주세요. 빠른시일내에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습니다.
Thank You. We will contact you as soon as possi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