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비결] 여름 피부를 생생하게!

흑인 소비자도 선크림을 발라야 하나요?

어떤 피부톤이든 30 SPF 이상의 썬 스크린 기능이 있는 로션이나 선크림을 발라야 한다. 왜냐하면, 강렬한 자외선이 피부암을 유발하거나 주름을 생기게 하고, 반점이나 주근깨가 생겨 얼굴빛이 얼룩덜룩하게 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SPF는 Sun Protection Factor의 약자로 자외선B(피부 잡티를 만드는 자외선)를 차단하는 시간을 의미하는데 1 SPF는 15분 동안 자외선을 막아준다는 뜻이다. 따라서 SPF30은 15 X 30 =525분, 8시간 이상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다는 얘기다. 일상생활에서는 SPF 30이 좋고, 야외 활동할 때는 SPF 50이 좋다. 하지만, 시간별로 태양의 빛의 세기나 양이 다르기 때문에 더 자주 덧발라 주는 게 안전하다.

간혹 PA +, PA++, PA+++이렇게 표시가 되는 것도 있는데 이는 자외선A(피부를 건조하게 만들어 주름을 만드는 자외선)를 차단하는 지수로 +표시가 많을수록 차단 효과가 높다. 자외선 A,B 모두 피부암과 관련돼 피부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둘 다 표시된 제품을 쓰는 게 효과적이다.   

선크림을 얼마나 발라야 하나?  지울 때는 어떻게?

많이 바르기보다는 소량을 자주 발라주는 것이 효과가 더 높다. 보통은 기초화장 단계 마지막에 하고 메이크업을 하면 된다. 보통 야외 활동을 길게 할 때는 땀으로 인해 자외선 차단제가 잘 지워지기 때문에 2시간마다 다시 발라주는 것이 좋다.   

일반 클렌징 제품으로는 잘 지워지지 않기 때문에 이중 세안을 하는데, 클렌징 오일로 먼저 닦아낸 후 클렌징폼으로 세안해야 깨끗이 제거된다. 제대로 세안하지 않으면 피부 트러블이 생긴다.

화장이 자꾸 지워질때는?

여름철 높은 온도와 땀 때문에 선크림이 지워지는데, 바로 바르지 않고 기름종이나 티슈로 피지나 노폐물을 닦아낸 후 썬 스크린 기능이 있는 파우더나 콤팩트 타입의 메이크업으로 보정해 주는 것이 좋다.

미스트

세안 후 모공이 닫히기 전에 뿌려주는 것이 좋고 뿌린 다음에는 보습 제품을 바로 써야 한다. 외출 시 사용할 경우는 그늘진 곳에서 뿌리고, 알코올 성분이 들어가지 않은 제품을 써야 수분 방출을 막을 수 있다. 또 미스트를 뿌린 후 손으로 톡톡 두드려 주면 수분 흡수를 돕는다. 세안할 때도 미스트 타입의 클렌저를 뿌려 적당 시간을 기다린 후 메이크업을 닦아내면 마찰 없이 깨끗하게 화장품이 녹아 클렌징 효과가 크다.